/언론 기고/ 금산경찰서 의경 어머니 회원님들께 부치는 글

작성일 : 2021-07-27 14:38

<금산경찰서 여성청소년계장 경감 홍성천>

 

감사합니다. 또 고맙습니다.

필자는 지난 10여년간 금산경찰서 정보, 경비부서에 근무하면서 전의경 담당으로 또 주무계장으로... 직·간접적으로 의경어머니 회원님들의 순수하고 열정넘치는 봉사활동에 대해서 너무 잘 알고 있기에 이지면을 빌어 그동안 너무 수고하셨고 고맙고 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.

 

이제 2021년 7월 30일이면 더 이상 금산경찰서에서 의경을 볼 수 없게 됩니다. 지난 30여년간 경찰서에서 군복무하는 전의경 대원들을 제대하는 날 까지 따뜻한 마음으로 어루만져 주시던 그 손길도 볼 수 없게 되겠지요.

 

지난 1990년 7월 14일 전의경 어머니회 창단이래 여러 회원님들과 함께 어느덧 30여년이 흘렀고 회원님들 모두 넉넉한 마음으로 군 복무를 위해 금산에 머물던 수백명의 전의경 대원들을 “우리 아들들”이라며 살뜰히 보살펴 주셨습니다.

 

그 많고 많은 시간동안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를 보내야 했던 청춘들을 아무런 조건없이 사랑으로 품어주신 전의경 어머니회 회원님들께 경찰관의 한사람으로 빚을 진 마음입니다.

 

이제 금산경찰서에서 복무중인 6명의 의경들이 2021년 7월 30일자로 배치전환 되면 금산경찰서 의경 어머니회(前 전·의경어머니회)는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됩니다. 그러나 아무런 조건없이 늘 따뜻한 손길을 내어주시던 그 온기는 오래 갈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.

 

지역사회에서 30여년을 봉사해온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자원봉사단체인 “금산누리 어머니회”로 재 탄생하여 금산지역 사회적 약자(여성, 청소년, 아동)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자 하는 의경어머니 회원님들을 큰 박수로 응원합니다.

부디 건강하세요.